타마가와죠스이에서

정보

玉川上水に於て
출처 sm31420118
작곡 유기
작사 유기
노래 VY1

가사

迎へ梅雨が肢體を冷やし
무카에 츠유가 시타이오 히야시
맞이하는 장마가 온몸을 식혀
斯くして彼岸の淵の影法師
카쿠시테 히간노 후치노 카게보오시
이리하여 생겨난 피안의 구렁의 그림자
葬頭河にでも身投げをすれば
쇼오즈카니데모 미나게오 스레바
삼도천에라도 몸을 던지면
孰れは魚に爲れるでせう
이즈레와 사카나니 나레루데쇼오
결국 생선으로 변하게 되겠지
なんて嘘さ笑ひたまへよ
난테 우소사 와라이타마에요
라니 거짓말이야 웃어넘겨
夢は夢だから好いんぢやないか
유메와 유메다카라 이인쟈나이카
꿈은 꿈이니까 상관없잖아
どうせ僕ら末路は只の藻屑だ
도오세 보쿠라 마츠로와 타다노 모쿠즈다
어차피 우리들의 말로는 평범한 바다찌꺼기야
『底拔けに無實な、あれの眸が
『소코누케니 무지츠나, 아레노 히토미가
『바닥을 벗어난 무실한, 저 눈동자가
僕の戀を、性を、神を、濁らせるので、
보쿠노 코이오, 세이오, 카미오, 니고라세루노데,
나의 사랑을, 성격을, 신을, 흐리게 만들어,
終ぞ、倖せがなにか判らないまゝ
츠이조, 시아와세가 나니카 와카라나이마마
지금까지도, 행복인지 아닌지 모른 채로
憂き世の青さに、溺れていく次第、』
우레이키 요노 아오사니, 오보레테이쿠 시다이,』
괴로운 세상의 푸름에, 빠져가는 순서대로,』
併し迎へ梅雨に冷えた手足は
시카시 무카에 츠유니 히에타 테아시와
그러나 맞이하는 장마에 식게 된 손발은
未だに執拗く君を抱きたがる
이마다니 시츠코쿠 키미오 다키타가루
아직도 집요하게 너를 안고 싶어 해
責めて鮫に喰はれ腹に棲まはむ
세메테 사메니 쿠와레 하라니 스마하무
길들여진 상어에게 먹혀 뱃속에 살게 돼
之で最期は君と魚に爲れる筈
코레데 사이고와 키미토 사카나니 나레루 하즈
이로서 최후엔 너와 함께 물고기가 되겠지
なんて駄作ゆめは棄てて了おう
난테 유메와 스테테시마오오
그런 졸작은 버려버리자
嘘は嘘なりの救ひを持つが
우소와 우소나리노 스쿠이오 모츠가
거짓말은 거짓말 나름의 구원을 갖지만
やはり僕ら藻屑が似合ふぢやないか
야하리 보쿠라 모쿠즈가 니아우쟈나이카
역시 우리에겐 바다찌꺼기가 어울리지 않을까
さあ君よ札を引く覺悟を決めろ
사아 키미요 후다오 히쿠 카쿠고오 키메로
자 그대여 패를 쥘 각오를 다져
期待外れのうつゝを棄てろ
키타이하즈레노 우츠츠오 스테로
기대에 어긋난 현실을 버려
『水陰れや冥くしあれば
『미카게레야 쿠라쿠시 아레바
『물은 흐려지고 진기한 어둠이 있다면
ヒト以下の僕らに橋は甚だ杳か』
히토 이카노 보쿠라니 하시와 하나하다 하루카』
사람 이하인 우리들에게 다리는 아득히 멀어』
みんな嘘さ泣いて呉れるな
민나 우소사 나이테쿠레루나
전부 거짓말이야 울지 말아줘
僕は僕の姿で死んでいくから
보쿠와 보쿠노나리데 신데이쿠카라
나는 나의 모습으로 죽어갈 테니까
屹度明日が來てもずっとこの生
킷토 아시타가 키타테모 즛토 코노 세이
분명 내일이 온다고 해도 계속 이런 삶이야
だからどうか泣いて呉れるな
다카라 도오카 나이테쿠레루나
그러니 부디 울지 말아줘
君は君の姿で死んでゐればいい
키미와 키미노나리데 신데이레바 이이
너는 너의 모습으로 죽으면 되는 거야
然うして―― 然うだ
소오시테――소오다
그리고――그래
どこかの海でそつと暮らそう
도코카노 우미데 솟토 쿠라소오
어딘가의 바다에서 몰래 살아가자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