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

정보

匿名
출처 sm32096327
작곡 인간합격
작사 인간합격
노래 하츠네 미쿠

가사

寝ぼけ眼でふらふら歩いた
네보케 마나코데 후라후라 아루이타
잠에 덜 깬 눈으로 비틀비틀 걸어갔어
ハミガキ咥えて鏡の前に
하미가키 쿠와에테 카가미노 마에니
칫솔을 물고서 거울 앞에
何にもなれない僕が居てます
난니모 나레나이 보쿠가 이테마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제가 있습니다
何だお前はと言ってます
난다 오마에와토 잇테마스
‘뭐야 넌’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ジリジリ肌が爛れていくみたいに
지리지리 하다가 타다레테이쿠 미타이니
서서히 피부가 짓물러가듯이
似たようなペースで存在の色が
니타요오나 페에스데 손자이노 이로가
비슷한 페이스로 존재의 색이
薄く濁っていく気がしてるんだ
우스쿠 니곳테이쿠 키가 시테룬다
희미하게 흐려져가는 것 같아
消えているようにも見えるんだ
키에테이루요오니모 미에룬다
사라져가는 것처럼 보이기도 해
ある時期はそれも人でした
아루 지키와 소레모 히토데시타
어떤 때엔 그것도 사람이었습니다
でも尊大な自我と
데모 손다이나 지가토
하지만 거만한 자아와
見合わぬ非力さが
미아와누 히리키사가
알 수 없는 무력함이
日に日に形を変えていき
히니 히니 카타치오 카에테이키
나날이 형태를 바꾸어가며
醜い魔物と化しました
미니쿠이 마모노토 카시마시타
추악한 마물로 변했습니다
足音や喧騒
아시오토야 켄소오
발소리나 소란
空や流行の変化に
소라야 류우코오노 헨카니
하늘과 유행의 변화에
怯え暮らす日々は
오비에 쿠라스 히비와
두려워하며 사는 나날은
蠢く文字の群れとあった
우고메쿠 모지노 무레토 앗타
꿈틀거리는 문자의 무리로 존재했어
「無様な生き物」と
「부자마나 이키모노」토
「꼴사나운 생물」이라며
あんた揶揄したつもりでしょうが
안타 야유시타 츠모리데쇼오가
당신은 야유할 생각이었겠지만
他人の言い訳も
타닌노 이이와케모
타인의 변명도
引きつった顔でこっち見てる
히키츳타 카오데 콧치미테루
굳은 얼굴로 이쪽을 보고 있어
斜め上から見下ろすニュース
나나메우에카라 미오로스 뉴우스
비스듬하게 내려다보는 뉴스
ゲラゲラ笑える不祥事ゴシップ
게라게라 와라에루 후쇼오지 고싯푸
낄낄대며 웃어넘기는 불상사 가십
そんな自分がたまに辛いです
손나 지분가 타마니 츠라이데스
그런 자신이 가끔은 괴롭습니다
人の心がないからこうして
히토노 코코로가 나이카라 코오시테
사람의 마음이 없어서 이렇게
小さな鳥や物言えぬ犬に
치이사나 토리야 모노 이에누 이누니
작은 새나 말 못하는 개에게
しばしば感じるこの哀れみを
시바시바 칸지루 코노 아와레미오
자주 느껴지는 이 연민을
他人に向けていたんですか
타닌니 무케테이탄데스카
타인에게 향하고 있었던 건가요
気がついたら爪には血のような液が
키가 츠이타라 츠메니와 치노요오나 에키가
정신 차리면 손톱에는 피 같은 액체가
まだまだ人に見えてますか
마다마다 히토니 미에테마스카
아직 사람으로 보이고 있나요
それとも興味もないですか
소레토모 쿄오미모 나이데스카
아니면 흥미도 없으신가요
あなたの喉まで手を入れて
아나타노 노도마데 테오 이레테
당신의 목까지 손을 넣어서
今言いかけたことを知れたらなぁ
이마 이이카케타 코토오 시레타라나아
지금 말했던 걸 알 수 있다면 좋을 텐데
足音や喧騒
아시오토야 켄소오
발소리나 소란
空や流行の変化に
소라야 류우코오노 헨카니
하늘과 유행의 변화에
怯え暮らす日々は
오비에 쿠라스 히비와
두려워하며 사는 나날은
蠢く文字の群れとあった
우고메쿠 모지노 무레토 앗타
꿈틀거리는 문자의 무리로 존재했어
「無様な生き物」と
「부자마나 이키모노」토
「꼴사나운 생물」이라며
あんた揶揄したつもりでしょうが
안타 야유시타 츠모리데쇼오가
당신은 야유할 생각이었겠지만
他人の言い訳も
타닌노 이이와케모
타인의 변명도
引きつった顔でこっち見てる
히키츳타 카오데 콧치미테루
굳은 얼굴로 이쪽을 보고 있어
決まったペースで指をカタカタと
키맛타 페에스데 유비오 카타카타토
정해진 페이스로 손가락을 까딱거리며
ろくに読まれもしないのに続けた
로쿠니 요마레모 시나이노니 츠즈케타
제대로 읽지도 못했지만 이어나갔어
失ったのは道徳と時間と
우시낫타노와 도오토쿠토 지칸토
잃어버린 것은 도덕과 시간과
名前だけではないでしょう
나마에다케데와 나이데쇼오
이름 뿐만은 아니겠지
そう
소오
그래
足音や喧騒
아시오토야 켄소오
발소리나 소란
空や流行の変化に
소라야 류우코오노 헨카니
하늘과 유행의 변화에
怯え暮らす日々は
오비에 쿠라스 히비와
두려워하며 사는 나날은
蠢く文字の群れとあった
우고메쿠 모지노 무레토 앗타
꿈틀거리는 문자의 무리로 존재했어
「無様な生き物」と
「부자마나 이키모노」토
「꼴사나운 생물」이라며
あんた揶揄したつもりでしょうが
안타 야유시타 츠모리데쇼오가
당신은 야유할 생각이었겠지만
変わらない言い訳と
카와라나이 이이와케토
변하지 않는 변명과
ちょっと向き合ってみたらどうなの
춋토 무키앗테미타라 도오나노
조금은 마주하는 건 어때

댓글

새 댓글 추가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