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드류가 말하니까

정보

アンドリューがいったから
출처 sm32707671
작곡 니루 카지츠
작사 니루 카지츠
노래 하츠네 미쿠

가사

籠の中の阿呆鳥よ 何時何時 出やるの
카고노 나카노 아호오토리요 이츠이츠 데야루노
바구니 속의 바닷새야, 언제 언제 나갈 거니
右の頬差し出す 物好きなアンドリュー
미기노 호오 사시다스 모노즈키나 안도류우
오른쪽 뺨을 내미는, 유별난 앤드류
『これでもないとかそれでもないとか
『코레데모 나이토카 소레데모 나이토카
『이것도 아니라든가 저것도 아니라든가
あれでもどれでも うろちょろばっかり
아레데모 도레데모 우로초로밧카리
이러나 저러나 아른거리고 있을 뿐이야
吟味 吟味ってさ 奴らはやっぱり馬鹿たれなのね』と
긴미 긴밋테사 야츠라와 얏파리 바카타레나노네』토
음미, 음미라니, 녀석들은 역시 바보 같네』라고
アンドリューが言ったから
안도류우가 잇타카라
앤드류가 말하니까
こそあどの意味が消えました
코소아도노 이미가 키에마시타
이런저런 의미가 사라졌습니다
アンドリューが云ったから
안도류우가 잇타카라
앤드류가 말하니까
世界から諍いが消えました
세카이카라 이사카이가 키에마시타
세계로부터 분쟁이 사라졌습니다
達磨さんが転んだなら
다루마산가 코론다나라
다루마 씨가 넘어지면
おっちょこちょいがおっ死ぬ世さ
옷초코초이가 옷시누 요사
경박한 덜렁이가 죽는 세상이야
禁忌は欣喜 さり気なく 謳ってるアンドリュー
킨키와 킨키 사리게나쿠 우탓테루 안도류우
금기는 환희, 아무렇지 않고 노래하고 있는 앤드류
『一二の三とか四の五の言わずに
『이치니노 산토카 시노 고노 이와즈니
『어기여차, 이러쿵저러쿵 하지 말고
燻るおいらの業と欲の川
쿠스부루 오이라노 고오토 요쿠노 카와
그을리는 우리의 업과 욕망의 강
ご安心を 先っちょだけよ』と素っ頓狂に
고안신오 사킷초다케요』토 슷톤쿄오니
마음을 먼저 먹을 뿐이야』라며 생뚱맞게
アンドリューがイったから
안도류우가 잇타카라
앤드류가 떠나니까
子種の命は絶えました
코다네노 이노치와 타에마시타
자식의 목숨은 끊었습니다
アンドリューが行ったから
안도류우가 잇타카라
앤드류가 떠나니까
人々は止まり やがて果てました
히토비토와 토마리 야가테 하테마시타
사람들은 멈추고, 이윽고 끝이 났습니다
エビバディ さあさ 君の手の内から
에비바디 사아사 키미노 테노우치카라
에브리바디, 자, 너의 손 안에서
無知の塊のみ抽出しようか
무치노 카타마리노미 추우슈츠시요오카
무지의 덩어리만을 추출해볼까
それから あんたがサンタのファンだか
소레카라 안타가 산타노 환다카
그리고 네가 산타의 팬인지는
知らんが白痴の髭を毟ろか
시란가 하쿠치노 히게오 무시로카
모르겠지만, 백치의 수염을 뽑는 걸까
何時でも何処でもうじゃうじゃいる
이츠데모 도코데모 우자우자이루
언제나 어디서나 우글대고 있어
この世の『映え』求めて 群がる小蠅
코노요노 『하에』 모토메테 무라가루 코하에
이 세상의 『광채』를 찾아 몰려드는 파리
やめられない とまらない
야메라레나이 토마라나이
멈출 수가 없어, 그만둘 수 없어
これこそザッパ・エビデンス
코레코소 잣파・에비덴스
이것이야말로 자파・에비던스
いいから君がさ責任とってよ
이이카라 키미가사 세키닌 톳테요
됐으니까 네가 책임을 져줘
いいから君がさ責任とってよ
이이카라 키미가사 세키닌 톳테요
됐으니까 네가 책임을 져줘
いいから君がさ責任とってよ
이이카라 키미가사 세키닌 톳테요
됐으니까 네가 책임을 져줘
いいから君がさ責任とってよ
이이카라 키미가사 세키닌 톳테요
됐으니까 네가 책임을 져줘
いいから君がさ責任とってよ
이이카라 키미가사 세키닌 톳테요
됐으니까 네가 책임을 져줘
いいから君がさ責任とってよ
이이카라 키미가사 세키닌 톳테요
됐으니까 네가 책임을 져줘
いいから君がさ責任とってよ
이이카라 키미가사 세키닌 톳테요
됐으니까 네가 책임을 져줘
「死んだら誰がさ 責任取るのさ」
「신다라 다레가사 세키닌 토루노사」
「죽으면 누가 책임을 지는 거야」
今はもうね 目に 映るものは
이마와 모오네 메니 우츠루 모노와
지금은 이젠, 눈에 비치는 것엔
飽き飽きしたの
아키아키시타노
지긋지긋해졌어
アンドリューが逝ったから
안도류우가 잇타카라
앤드류가 죽으니까
記録は丸ごと失せました
키로쿠와 마루고토 우세마시타
기록은 통째로 사라졌습니다
アンドリューが逝ったから
안도류우가 잇타카라
앤드류가 죽으니까
大人の事情は子供への安息
오토나노 지조오와 코도모에노 안소쿠
어른의 사정은 아이에의 안식
アンソニーは知ったから
안소니이와 싯타카라
앤서니는 아니까
当たり前を憎む者もいることを
아타리마에오 니쿠무 모노모 이루 코토오
당연함을 미워하는 사람도 있다는 걸
アンソニーは聞いたから
안소니이와 키이타카라
앤서니는 들었으니까
『人は醜くて然るべきなのよ』
『히토와 미니쿠쿠테 시카루베키나노요』
『사람은 마땅히 추악해야하는 존재야』

댓글

새 댓글 추가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