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과 반딧불이

정보

원본: http://www.nicovideo.jp/watch/sm24892241
원제: 夜明けと蛍
작곡: 나부나
작사: 나부나
사용 보컬로이드: 하츠네 미쿠

가사

淡い月に見とれてしまうから
아와이 츠키니 미토레테시마우카라
어슴푸레한 달에 넋을 잃고 쳐다보다가

暗い足元も見えずに
쿠라이 아시모토모 미에즈니
어두운 발밑도 보이지 않아

転んだことに気がつけないまま
코론다 코토니 키가츠케나이마마
넘어져버려서 정신이 들지 않은 채로

遠い夜の星が滲む
토오이 요루노 호시가 니지무
멀리서는 밤의 별이 번져나가

したいことが見つけられないから
시타이 코토가 미츠케라레나이카라
하고 싶은 일을 찾아낼 수 없어서

急いだ振り 俯くまま
이소이다후리 우츠무쿠마마
급한 일이 있는 척 고개를 숙이고

転んだ後に笑われてるのも
코론다 아토니 와라와레테루노모
넘어진 후에 비웃음당하는 것도

気づかない振りをするのだ
키즈카나이 후리오 스루노다
모르는 척 하는 거야

形のない歌で朝を描いたまま
카타치노 나이 우타데 아사오 에가이타마마
형태가 없는 노래로 아침을 그려나가며

浅い浅い夏の向こうに
아사이 아사이 나츠노 무코오니
엷고 엷은 여름의 저편에

冷たくない君の手のひらが見えた
츠메타쿠 나이 키미노 테노히라가 미에타
차갑지 않은 너의 손바닥이 보였어

淡い空 明けの蛍
아와이 소라 아케노 호타루
흐릿한 하늘 새벽의 반딧불이

自分がただの染みに見えるほど
지분가 타다노 시미니 미에루호도
자신이 그저 얼룩으로 보일 정도로

嫌いなものが増えたので
키라이나 모노가 후에타노데
싫어하는 것이 늘어가서

地球の裏側へ飛びたいのだ
치큐우노 우라가와에 토비타이노다
지구의 뒤편으로 날아가고 싶어

無人の駅に届くまで
무진노 에키니 토도쿠마데
사람이 없는 역에 도착할 때까지

昨日の僕に出会うまで
키노오노 보쿠니 데아우마데
어제의 나를 찾아낼 때까지

胸が痛いから下を向くたびに
무네가 이타이카라 시타오 무쿠타비니
가슴이 아파 와서 아래를 향할 때마다

君がまた遠くを征くんだ
키미가 마타 토오쿠오 유쿤다
네가 다시 먼 곳을 지배해버려

夢を見たい僕らを汚せ
유메오 미타이 보쿠라오 요고세
꿈이 보고 싶은 우리들을 더럽혀

さらば 昨日夜に咲く火の花
사라바 키노오 요루니 사쿠 히노 하나
그럼 안녕 어제 밤에 피었던 불꽃

水に映る花を花を見ていた
미즈니 우츠루 하나오 하나오 미테이타
물에 비치던 꽃을 꽃을 보고 있었어

水に霞む月を月を見ていたから
미즈니 카스무 츠키오 츠키오 미테이타카라
물 안의 희미한 달을 달을 보고 있었기 때문에

夏が来ないままの空を描いたなら
나츠가 코나이마마노 소라오 에가이타나라
여름은 오지 않은 채로 하늘을 그려나간다면

君は僕を笑うだろうか
키미와 보쿠오 와라우다로오카
너는 나를 비웃게 될까

明け方の夢 浮かぶ月が見えた空
아케가타노 유메 우카부 츠키가 미에타소라
새벽녘의 꿈 떠오르는 달이 보였던 하늘

朝が来ないままで息が出来たなら
아사가 코나이마마데 이키가 데키타나라
아침은 오지 않은 채로 숨을 쉴 수 있다면

遠い遠い夏の向こうへ
토오이 토오이 나츠노 무코오에
멀고 먼 여름의 저편으로

冷たくない君の手のひらが見えた
츠메타쿠 나이 키미노 테노히라가 미에타
차갑지 않은 너의 손바닥이 보였어

淡い朝焼けの夜空
아와이 아사야케노 요조라
희미한 아침놀의 밤하늘

夏がこないままの街を今
나츠가 코나이마마노 마치오 이마
여름은 오지 않은 채의 거리를 지금

あぁ 藍の色 夜明けと蛍
아아 아이노 이로 요아케토 호타루
아아 쪽빛 새벽과 반딧불이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다음의 라이선스를 따릅니다: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