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ep

정보

Deep
출처 sm39474442
작곡 소데노 아라와
작사 소데노 아라와
노래 하츠네 미쿠

가사

5秒前目一杯息を吸う
고뵤오마에 메잇파이 이키오 스우
5초전, 있는 힘껏 숨을 들이쉬어
虚ろな未来は既に去って
우츠로나 미라이와 스데니 삿타
공허한 미래는 이미 떠났어
照らす街路灯が影を影を映す
테라스 가이로토오가 에이오 에이오 우츠스
내리쬐는 가로등이 그림자를 그림자를 비춰
縋る呼吸を止め
스가루 코큐우오 토메
매달리는 호흡을 멈추고
不意に沈む
후이니 시즈무
갑작스레 가라앉아
蒼く綻んだ泡の行く末を
아오쿠 호코론다 아부쿠노 유쿠스에오
푸르게 터지는 거품의 앞날을
淀んだ瞳で眺めていた
요돈다 히토미데 나가메테이타
힘 빠진 눈동자로 바라보고 있었어
海底を模した 水晶の様に
카이테이오 모시타 스이쇼오노 요오니
해저를 닮은 수정처럼
苦く映り込む病の正体を
니가쿠 우츠리코무 야마이노 쇼오타이오
씁쓸하게 겹비치는 병의 정체를
暴けず切なく声を殺した
아바케즈 세츠나쿠 코에오 코로시타
드러내지 않고 서글피 목소리를 죽였어
嗚咽さえ呑んだ悲しみのように
오에츠사에 논다 카나시미노 요오니
오열조차도 삼켜버린 슬픔처럼
昨日弾いていた追憶とギター
키노오 히이테이타 츠이오쿠토 기타아
어제 연주했었던 추억과 기타
悲しいフレーズが嫌に染み入る
카나시이 후레에즈가 이야니 시미이루
슬픈 프레이즈가 싫을만치 스며들어
掠れるような弦の振動が
카스레루요오나 겐노 신도오가
쉬어버린 듯한 현의 진동이
部屋の隅へと孤独を許した
헤야노 스미에토 코도쿠오 유루시타
방구석으로 고독을 허락했어
魚が数匹通り過ぎる様に
사카나가 스우히키 토오리스기루 요오니
물고기가 몇 마리 지나가는 것처럼
目からの情景が鱗を帯びる
마나코카라노 조오케이가 우로코오 오비루
눈동자에 비친 정경이 비늘을 머금어
曇天の間を埋め
돈텐노 마오 우메
흐린 하늘 사이를 메워
肩を委ね合いひらひら
카타오 유다네아이 히라히라
어깨를 맞대고 팔랑팔랑
浮かんでいた
우칸데이타
떠올랐어
衣装に染み付いた雫に似た夢も
이쇼오니 시미츠이타 시즈쿠니 니타 유메모
옷차림에 달라붙은 이슬 같은 꿈도
非常な隘路で溶けてしまった
히조오나 아이로데 토케테시맛타
너무나 험한 길 지나 녹아버렸어
相対に触れた 思い出は何処へ
소오타이니 후레타 오모이데와 도코에
서로 닿았던 추억은 어디로
淡く消えていく命の色彩に
아와쿠 키에테이쿠 이노치오 시키사이니
묽게 사라져가는 목숨의 색채에
素直な言葉もかけられないや
스나오나 코토바모 카케라레나이야
솔직한 말도 걸어보지 못하고
孤独に蝕む海藻の様だ
코도쿠니 무시바무 카이소오노 요오다
고독을 파먹는 해조류 같아
夢現を演じた滑稽者
유메우츠츠오 엔지타 오도케모노
비몽사몽을 연기한 익살꾼
飲まれた水が喉を満たした
노마레타 미즈카 노도오 미타시타
먹여진 물이 목구멍을 채웠어
燃ゆる閃の光が冥を冥を拒む
모유루 센노코오가 메이오 메이오 코바무
타오르는 섬광이 저세상을 저세상을 거부해
向かう虚空と骨
무카우 코쿠우토 호네
향하는 허공과 뼈
海に沈む
우미니 시즈무
바다에 가라앉아
望むことの無い末路に背中委ねて
노조무코토노 나이 마츠로니 세나카 유다네테
바라는 것 없는 말로에 등을 맡기고
言葉を噛み締めた 海月の戯言
코토바오 카미시메타 쿠라게노 타와고토
말을 곱씹었던 해파리의 헛소리
傷一つもない体は心廃れて
키즈 히토츠모나이 카라다와 코코로 스타레테
상처 하나 없는 몸은 마음이 스러져
瞳の輝きも
히토미노 카가야키모
눈동자의 반짝임도
─失う泡沫
우시나우 우타카타
잃어버리는 물거품
ただ、浮かぶだけの人形に枯れ果てた
타다 우카부 다케노 닌교오니 카레하테타
그저 떠다닐 뿐인 인형으로 시들어버렸어
社会の藻屑に さようならだ
샤카이노 모쿠즈니 사요오나라다
사회의 찌꺼기엔 이만 작별이야

댓글

새 댓글 추가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