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지는 까마귀와 정밀한 하얀 거탑의 붕락

정보

散るカラスと静謐な白巨塔の崩落

작곡 안녕하세요 타니타 씨
작사 안녕하세요 타니타 씨
노래 하츠네 미쿠

가사

宵を気取る学生街の着飾った男女の葬列は、
요이오 키도루 가쿠세이가이노 키카잣타 단죠노 소오레츠와,
초저녁인 척하는 대학가의 차려입은 남녀의 장례 행렬은,
底に滴った不安で少しずつ腐っていった
소코니 시타탓타 후안데 스코시즈츠 쿠삿테잇타
바닥에 넘쳐흐른 불안에 조금씩 썩어갔어
路地裏、クレーエの亡霊はくぐもった声で呟いた
로지우라, 쿠레에에노 보오레이와 쿠구못타 코에데 츠부야이타
뒷골목, 크레헤의1 망령은 흐릿한 목소리로 중얼거렸어
蒸散していく倫理、記号化した思慮深さを
조오산시테이쿠 린리, 키고오카시타 시료 후카사오
증산되고 있는 윤리, 기호화한 사려 깊음을
昨日棄てた快楽はすっかり消えたのに、
키노오 스테타 카이라쿠와 슷카리 키에타노니,
어제 버렸던 쾌락은 모조리 사라졌는데,
昨日残した痛みはずっと僕の中で熱を帯びている。
키노오 노코시타 이타미와 즛토 보쿠노 나카데 네츠오 오비테이루.
어제 남겨둔 아픔은 계속 내 안에서 열을 발하고 있어.
「崩落に傾いていって 狂ったように笑った僕は
「호오라쿠니 카타무이테잇테 쿠룻타 요오니 와랏타 보쿠와
「붕락으로 인해 기울어가며 미친 듯이 웃었던 나는
昨日に積もっていった違和感に 耐えきれずに散ってしまう」
키노오니 츠못테잇타 이와칸니 타에키레즈니 칫테시마우」
어제에 쌓여갔던 위화감을 견디지 못하고 떨어져버려」
「きっと僕に救いは無いよ 翼は折れてしまって
「킷토 보쿠니 스쿠이와 나이요 츠바사와 오레테시맛테
「분명히 나에게 구원은 없어 날개는 부러져버려서
もう二度と戻れはしないのさ!」
모오 니도토 모도레와 시나이노사!」
두 번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걸!」
夜に浸る歓楽街を見下ろして今日も唾を吐いた
요루니 히타루 칸라쿠가이오 미오로시테 쿄오모 츠바오 하이타
밤에 잠긴 환락가를 내려다보며 오늘도 침을 뱉었어
風化していった、僕の内側の脆弱さから
후우카시테잇타, 보쿠노 우치가와노 제이자쿠사카라
풍화되어갔던, 내 안쪽의 취약성으로부터
路地裏、逃避の後悔が焼き付いてしまった網膜を、
로지우라, 토오히노 코오카이가 야키츠이테시맛타 모오마쿠오,
뒷골목, 도피의 후회가 눌어붙어버린 망막을,
切り取るなんて考も冷めきって砕けていた
키리토루난테 코오모 사메킷테 쿠다케테이타
잘라내겠다는 생각도 식어 부서져갔어
昨日望んだ明日はもうすぐ終わるのに、
키노오 노존다 아스와 모오 스구 오와루노니,
어제 바라던 내일은 이제 곧 끝나는데,
昨日抱えていたのは、羊水に溺れていた違和感で。
키노오 카카에테이타노와, 요오스이니 오보레테이타 이와칸데.
어제 안고 있던 것은, 양수에 빠져있었던 위화감이라서.
「崩落に傾いていって 狂ったように泣いた僕は
「호오라쿠니 카타무이테잇테 쿠룻타 요오니 나이타 보쿠와
「붕락으로 인해 기울어가며 미친 듯이 울었던 나는
崩れ去った塔のように、瞬く間に散ってしまう」
쿠즈레삿타 토오노 요오니, 시바타타쿠 아이다니 칫테시마우」
무너져 사라지던 탑처럼, 순식간에 떨어져버려」
「きっと僕に救いはないの? 手足は腐ってしまってもう、
「킷토 보쿠니 스쿠이와 나이노? 테아시와 쿠삿테시맛테 모오,
「분명 나에게 구원은 없는 거야? 손발은 썩어버려서 이젠,
僕は、歩けもしないのさ!」
보쿠와, 아루케모 시나이노사!」
나는, 걸어갈 수도 없는 걸!」
「崩落に傾いていって 狂ったように笑った僕は
「호오라쿠니 카타무이테잇테 쿠룻타 요오니 와랏타 보쿠와
「붕락으로 인해 기울어가며 미친 듯이 웃었던 나는
昨日に積もっていった違和感に 耐えきれずに散ってしまう」
키노오니 츠못테잇타 이와칸니 타에키레즈니 칫테시마우」
어제에 쌓여갔던 위화감을 견디지 못하고 떨어져버려」
「きっと僕に救いは無いよ 翼は折れてしまって
「킷토 보쿠니 스쿠이와 나이요 츠바사와 오레테시맛테
「분명히 나에게 구원은 없어 날개는 부러져버려서
もう二度と戻れはしないの?」
모오 니도토 모도레와 시나이노?」
두 번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거야?」
「崩落に傾いていって 狂ったように泣いた僕は
「호오라쿠니 카타무이테잇테 쿠룻타 요오니 나이타 보쿠와
「붕락으로 인해 기울어가며 미친 듯이 울었던 나는
崩れ去った塔のように、瞬く間に散ってしまう」
쿠즈레삿타 토오노 요오니, 시바타타쿠 아이다니 칫테시마우」
무너져 사라지던 탑처럼, 순식간에 떨어져버려」
「きっと僕に救いはないの? 手足は腐ってしまってもう、
「킷토 보쿠니 스쿠이와 나이노? 테아시와 쿠삿테시맛테 모오,
「분명 나에게 구원은 없는 거야? 손발은 썩어버려서 이젠,
僕は、歩けもしないのさ!」
보쿠와, 아루케모 시나이노사!」
나는, 걸어갈 수도 없는 걸!」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