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구야의 등롱

정보

カグヤの灯篭
출처 sm31571703
작곡 코우
작사 코우
노래 v flower

가사

緩り緩り色付く紅葉の
유루리 유루리 이로즈쿠 모미지노
느릿느릿하게 물들어가는 단풍잎의
紅が頰に映る季節は
아카가 호오니 우츠루 키세츠와
붉은 빛이 뺨에 비치는 계절은
未だ知らない遊びをす
마다 시라나이 아소비오스
아직 모르는 놀이를 하며
世の振れも今は無いと誤魔化した
요노 후레모 이마와 나이토 고마카시타
세상의 흔들림도 지금은 없다고 속였어
鬼さん此方 魔の在処
오니산 코치라 마노 아리카
술래야 이쪽 악마가 있는 곳
手の鳴る方へ 逝かないで
테노 나루 호오에 이카나이데
손뼉 치는 쪽으로 가지 말아줘
鬼さん此方 其の温もりよ
오니산 코치라 소노 누쿠모리요
술래야 이쪽 그 따스함이여
夏を引かないで
나츠오 히카나이데
여름을 끌지 말아줘
共に携えた醒の鍵
토모니 타즈사에타 세이노 카기
함께 가진 각성의 열쇠
永遠に其の罪も寄り添って
토와니 소노 츠미모 요리솟테
영원히 그 죄도 달라붙어
此の世の誰より弱い手を握る
코노 요노 다레요리 요와이 테오 니기루
이 세상 그 누구보다 약한 손을 잡고
愛した光を失った
아이시타 히카리오 우시낫타
사랑했던 빛을 잃었어
人が冀う夢灯篭
히토가 코이네가우 유메토오로오
사람이 간절히 원하는 꿈의 등롱
幾夜血で流せば戦は終るか
이쿠요루 치데 나가세바 이쿠사와 오와루카
며칠 밤 동안 피를 흘리면 전쟁은 끝날까
緩り緩り流るる喜の刻
유루리 유루리 나가루루 키노 토키
느릿느릿하게 흐르는 기쁨의 시간
二人影法師を匿う手
후타리 카게보오시오 카쿠마우 테
두 사람의 그림자를 숨기는 손
けど未だ未だ答えは無い
케도 마다마다 코타에와 나이
하지만 아직도 대답은 없는
問い掛けをそっくり放り追い掛けた
토이카케오 솟쿠리 호오리 오이카케타
질문들을 모두 던져두고서 쫓아갔어
鬼さん此方 魔の在処
오니산 코치라 마노 아리카
술래야 이쪽 악마가 있는 곳
手の鳴る方へ 逝かないで
테노 나루 호오에 이카나이데
손뼉 치는 쪽으로 가지 말아줘
鬼さん此方 其の輝きで
오니산 코치라 소노 카가야키데
술래야 이쪽 그 반짝임으로
堕ちた花弁
오치타 하나비라
떨어진 꽃잎
共に駆け抜けた蒼穹天下
토모니 카케누케타 소오큐우텐카
함께 달려 나가던 창공 천하
人を憂うのは”優”しいと
히토오 우레우노와 “야사”시이토
남을 걱정하는 건 “상냥”하다며
此の世の誰より強い手で握る
코노 요노 다레요리 츠요이 테데 니기루
이 세상 그 누구보다 강한 손으로 붙잡아
カゾクを射抜いた魔の手で
카조쿠오 이누이타 마노 테데
가족을 쏜 악마의 손으로
願いを託した夢灯篭
네가이오 타쿠시타 유메토오로오
소원을 빌던 꿈의 등롱은
何時も変わらない其方だけを映して
이츠모 카와라나이 소나타다케오 우츠시테
언제나 변하지 않는 그대만을 비추고 있어
鬼さん此方 死の在処
오니산 코치라 시노 아리카
술래야 이쪽 죽음이 있는 곳
手の鳴る方へ 逝かないで
테노 나루 호오에 이카나이데
손뼉 치는 쪽으로 가지 말아줘
鬼さん此方 暴露ずに済めば
오니산 코치라 바레즈니 스메바
술래야 이쪽 폭로 없이 끝난다면
冬よ追わないで
후유요 오와나이데
겨울아 쫓지 말아줘
鬼さん此方 死の在処
오니산 코치라 시노 아리카
술래야 이쪽 죽음이 있는 곳
手の鳴る方へ 逝かないで
테노 나루 호오에 이카나이데
손뼉 치는 쪽으로 가지 말아줘
鬼さん此方 瞳を差し出せば
오니산 코치라 메오 사시다세바
술래야 이쪽 눈을 내민다면
闇を買えるか
야미오 카에루카
어둠을 살 수 있을까
壊れた世界に壊れた音が
코와레타 세카이니 코와레타 오토가
부서진 세계에 부서진 소리가
鳴り響いては消えて失せてく
나리히비이테와 키에테 우세테쿠
울려퍼지고서는 사라져 잊혀져가
塗り潰してく太陽
누리츠부시테쿠 타이요오
덮어 감추고 있는 태양
其れに抗う月よ
소레니 아라가우 츠키요
그에 대항하는 달이여
今其の灯を守れるなら
이마 소노 아카리오 마모레루나라
지금 그 빛을 지킬 수 있다면
この身呉れようぞ
코노 미쿠레요오조
이 몸을 바치겠나이다
其れを脅かす千の敵は
소레오 오비야카스 센노 테키와
그를 위협하는 천의 적은
火を灯した此の億の愛で
히오 토모시타 코노 오쿠노 아이데
불을 밝히던 이 억의 사랑으로
唯一を守る化物と為りて
유이이츠오 마모루 바케모노토 나리테
유일함을 지키는 괴물이 되어
共に綴り合った日々は
토모니 츠즈리앗타 히비와
함께 기워냈던 날들은
灯篭の灯る月夜に
토오로오노 토모루 츠쿠요니
등불이 켜진 달밤에
再び其方に届けよう 恋も
후타타비 소나타니 토도케요오 코이모
다시 그대에게 전할게요 사랑도
此処なら良いか
코코나라 이이카
여기라면 괜찮을까
置いて逝くには
오이테 이쿠니와
두고 가기에는
鬼の雫が輝いた
오니노 시즈쿠가 카가야이타
괴물의 물방울이 반짝였어
涙に射し込む優しい影が
나미다니 사시코무 야사시이 카게가
눈물을 파고드는 상냥한 그림자가
夏折を照らして
나츠오리오 테라시테
꺾인 여름을 비췄어

댓글

새 댓글 추가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