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길 등불

정보

ヨミクダリの灯
출처 sm36143274
작곡 샤논
작사 샤논
노래 GUMI

가사

夜がさ こわいのはさ
요루가사 코와이노와사
밤이 무서운 이유는
僕らに終わりがあるからさ
보쿠라니 오와리가 아루카라사
우리에게 끝이 있기 때문이야
それでもさ 夕暮れを見ようと誘うの
소레데모사 유우구레오 미요오토 사소우노
그래도, 석양을 함께 보자며 유혹하는 거야
神域の森の境界は 曖昧なもんだね本当は
신이키노 모리노 쿄오카이와 아이마이나 몬다네 혼토오와
신역의 숲 경계는 생각보다 애매하구나
ふたつの鼓動と擬態した 祭囃子の音
후타츠노 코도오토 기타이시타 마츠리바야시노 네
두 고동 소리로 변해 숨어있던 축제 음악 소리
夜がさ こわいのはさ
요루가사 코와이노와사
밤이 무서운 이유는
それには終わりがないからさ
소레니와 오와리가 나이카라사
그것엔 끝이 없기 때문이야
それでもさ ふたりは永遠を願うの
소레데모사 후타리와 에이엔오 네가우노
그래도, 두 사람은 영원하기를 바랐어
鳥居くぐって参道を駆けて
토리이 쿠굿테 산도오오 카케테
토리이1를 지나, 산도2 위를 달려
藪を貫いた隧道とんねるを抜けて
야부오 츠라누이타 톤네루오 누케테
덤불을 가로질러, 터널을 빠져나와
ふたりならどこまででも ゆけると 思っていたのに
후타리나라 도코마데데모 유케루토 오못테이타노니
두 사람이라면 어디까지든지 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たとえ 避けようもない
타토에 사케요오모 나이
설령 절대로 피할 수 없는
別れがこの身体を掬おうとも
와카레가 코노 카라다오 스쿠오오토모
이별이 이 몸을 건져내더라도
それは 幾万年もの太古から 灯り続けている
소레와 이쿠만넨모노 타이코카라 토모리츠즈케테이루
그건 몇 만 년 전, 태고 때부터 계속해서 밝혀져 있는
君に会いたい ヨミクダリの灯
키미니 아이타이 요미쿠다리노 히
너를 만나고 싶은, 저승길 등불
夜がさ こわいならさ
요루가사 코와이나라사
밤이 무섭다면
灯りを灯せばいいからさ
아카리오 토모세바 이이카라사
불을 밝히면 되는 거라며
それでもさ さよならできないでいるから
소레데모사 사요나라 데키나이데 이루카라
그런데도, 아직 작별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야
神域の森の境界が 侵がってゆくよ
신이키노 모리노 쿄오카이가 히타갓테유쿠요
신역의 숲 경계가 침범해오고 있어
君の手をもう一度引けるなら たとえどんな姿でもいいよ
키미노 테오 모오 이치도 히케루나라 타토에 돈나 스가타데모 이이요
다시 한 번 너의 손을 붙잡을 수 있다면, 어떤 모습이어도 상관없어
そう思っていたのに…
소오 오못테이타노니…
그렇게 생각했었는데…
それは贖い ヨミクダリの灯
소레와 아가나이 요미쿠다리노 히
그것은 속죄를 위한, 저승길 등불
避けようもない ケガレがこの 身体を巣食おうとも
사케요오모 나이 케가레가 코노 카라다오 스쿠오오토모
절대로 피할 수 없는 추악함이 이 몸을 지배하더라도
君を離したくない この手はまだ 繋がれたままでいた
키미오 하나시타쿠 나이 코노 테와 마다 츠나가레타 마마데 이타
너를 놓고 싶지 않은 이 손은 아직, 너를 붙잡고 있었어
やがて 避けようもない 別れを今 選びとるその日まで
야가테 사케요오모 나이 와카레오 이마 에라비토루 소노 히마데
이윽고 절대로 피할 수 없는 이별을 지금, 선택하게 될 그 날까지
それは 幾万年もの太古から 灯り続けている
소레와 이쿠만넨모노 타이코카라 토모리츠즈케테이루
그건 몇 만 년 전, 태고 때부터 계속해서 밝혀져 있는
君に弔い ヨミクダリの灯
키미니 토무라이 요미쿠다리노 히
너를 애도하는, 저승길 등불
そんな普遍れた夢集まった 物語さ
손나 아리후레타 유메 아츠맛타 모노가타리사
그런 흔해빠진 꿈들이 모여있는 이야기야
されど涸れない ヨミクダリの灯
사레도 카레나이 요미쿠다리노 히
하지만 꺼지지 않을, 저승길 등불

댓글

새 댓글 추가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