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아닌 듯이

정보

何もない様な
출처 sm34715059
작곡 MIMI
작사 MIMI
노래 하츠네 미쿠

가사

何時しか落としてしまうくらい不安定な
이츠시카 오토시테시마우쿠라이 후안테이나
언제부턴가 낙담하게 될 만큼 불안해졌어
微熱に隙間風だけが歌う様な
비네츠니 스키마카제다케가 우타우요오나
미열에 틈 사이의 바람이 노래하는 것 같아
叶わぬ何かに気付けないこのままじゃ
카나와누 나니카니 키즈케나이 코노 마마쟈
이대로라면 이뤄지지 않을 무언가를 알 수 없어
その癖言葉を飲み込んだ
소노 쿠세코토바오 노미콘다
그 말버릇을 꿀꺽 삼켰어
分からないけど歩幅は測りづらくて
와카라나이케도 호하바와 하카리즈라쿠테
잘 모르겠지만 보폭은 예측하기 힘들어서
身に染みる雨だけが影を濡らすのに
미니 시미루 아메다케가 카게오 누라스노니
몸에 스며드는 비만이 그림자를 적시는데
掴みたいそれを手の隙から見つめて
츠카미타이 소레오 테노 스키카라 미츠메테
붙잡고 싶은 그걸 손틈새로 바라봐
あの音が今も忘れられないんだ
아노 오토가 이마모 와스레라레나인다
그 소리가 지금도 잊혀지지를 않아
目に見えぬ背負った日々は
메니 미에누 세옷타 히비와
눈에 보이지 않는 짊어진 날들은
確かに此処に在るのにな
타시카니 코코니 아루노니나
분명히 여기에 있는데 말이야
言葉が形を成してゆく
코토바가 카타치오 나시테유쿠
말이 형태를 이뤄가고 있어
そう思ったのになんで捨ててしまうの
소오 오못타노니 난데 스테테시마우노
그렇게 생각했는데 어째서 버리는 거야
今日も響かないベルを鳴らす
쿄오모 히비카나이 베루오 나라스
오늘도 울리지 않는 벨을 울려
読み切れぬページを隠してさ
요미키레누 페에지오 카쿠시테사
다 읽지 못한 페이지를 감추면서
零れる雫に気付かない
코보레루 시즈쿠니 키즈카나이
넘쳐흐르는 눈물을 눈치 채지 못한 채
ことにして瞳を閉じたんだ
코토니 시테 히토미오 토지탄다
그렇게 눈을 감았어
時がただそこで揺れるだけ
토키가 타다 소코데 유레루다케
시간이 그저 거기서 흔들리고 있었을 뿐이야
心に落ちてく小さな静けさ
코코로니 오치테쿠 치이사나 시즈케사
마음에 떨어지는 조그만 고요함
そこで黙って文字は世界を伝えて
소코데 다맛테 모지와 세카이오 츠타에테
거기서 말없이 글자는 세계를 전하고
夜が何も返さずに揺らいでく
요루가 나니모 카에사즈니 유라이데쿠
밤이 아무것도 돌리지 못한 채로 흔들려
中身のない話をしてよ良いから
나카미노 나이 하나시오 시테요 이이카라
실속 없는 이야기를 해줘 괜찮으니까
涼しい風が今も
스즈시이 카제가 이마모
시원한 바람이 지금도
何かを満たせない感情の奥を見た
나니카오 미타세나이 칸죠오노 오쿠오 미타
무언가를 채울 수 없는 감정의 안쪽을 보는
様な今日を隠したくて
요오나 쿄오오 카쿠시타쿠테
듯한 오늘을 감추고 싶어서
秘密の音が続くたびに
히미츠노 오토가 츠즈쿠 타비니
비밀스러운 소리가 이어질 때마다
落ちない汚れがどこか痛むの
오치나이 요고레가 도코카 이타무노
떨어지지 않는 더러움이 왜인지 아파
呑まれていった露の様な
노마레테잇타 츠유노요오나
삼켜져갔던 이슬처럼
愛をただただ唄いたいだけ
아이오 타다타다 우타이타이다케
사랑을 그저 노래하고 싶을 뿐이야
問いかける声昨日も明日も
토이카케루 코에 키노오모 아스모
물어오는 목소리 어제도 내일도
無口な今日は答を応えない
무쿠치나 쿄오와 코타에오 코타에나이
과묵한 오늘은 답을 해주지 않아
ならいっそ何にもない世界の隅で
나라 잇소 난니모 나이 세카이노 스미데
그럼 차라리 아무것도 없는 세상의 구석에서
そうやって変わらず吹かれてたい
소오얏테 카와라즈 후카레테타이
그렇게 변함없이 바람을 타고 싶을
…だけ
…다케
…뿐이야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