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여름과 벌 (하)

정보

小説 夏と罰 (下)
출처 sm35385941
작곡 카사무라 토타
작사 카사무라 토타
노래 네코무라 이로하

가사

うだるような夏が身体を侵食していく
우다루요오나 나츠가 카라다오 신쇼쿠시테이쿠
찌는 듯한 여름이 몸을 침식해가고 있어
君を攫った季節が舞い戻ってくる
키미오 사랏타 키세츠가 마이모돗테쿠루
너를 채갔던 계절이 다시 돌아와
空は彩濃く
소라와 이로코쿠
하늘은 짙게 물들고
置き去りにされた僕だけが
오키자리니 사레타 보쿠다케가
남겨져 버려지게 된 나만이
この世界で風に揺れてそこに在った
코노 세카이데 카제니 유레테 소코니 앗타
이 세계에서 바람에 흔들리며 그곳에 있었어
君の飲み残しのような人生を
키미노 노미노코시노요오나 진세이오
네가 마시고 남겨둔 듯한 인생을
背負って生き続ける僕の身にもなれ
세옷테 이키츠즈케루 보쿠노 미니모 나레
짊어진 채로 살아가는 내 입장이 되어봐
君が諦めてしまった世界で
키미가 아키라메테시맛타 세카이데
네가 포기해버린 세계에서
一文にもならない懺悔を続けている
이치몬니모 나라나이 잔게오 츠즈케테이루
돈 한 푼 되지 않을 참회를 이어가고 있어
僕が手を離したあの一瞬を君は
보쿠가 테오 하나시타 아노 잇슌오 키미와
내가 손을 놓았던 그 순간을 너는
僕に一生後悔させる気なんだね
보쿠니 잇쇼오 코오카이사세루 키난다네
내가 평생 후회하게 만들 생각이구나
思い出など何の意味もなさない
오모이데나도 난노 이미모 나사나이
추억 같은 건 아무런 의미도 없어
君の呪いのような寝顔の前では
키미노 노로이노요오나 네가오노 마에데와
너의 저주와도 같은 자는 얼굴 앞에선
神も仏も救いはもたらさず
카미모 호토케모 스쿠이와 모타라사즈
신에게도 부처에게도 도움을 바랄 수 없고
永遠に裁かれない僕は瞼すら閉じられぬ
에이엔니 사바카레나이 보쿠와 마부타스라 토지라레누
영원히 심판 당할 수 없는 나는 눈조차 감지 못해
何も感じない心であるのに
나니모 칸지나이 코코로데 아루노니
아무것도 느끼지 못하는 마음인데
焼け付くような痛みだけ残るのは何故
야케츠쿠요오나 이타미다케 노코루노와 나제
타는 듯한 아픔만이 남는 건 어째서일까
僕に慰めの機会など与えず君は
보쿠니 나구사메노 키카이나도 아타에즈 키미와
나에게 위로할 기회 따윈 주지 않은 채 너는
ただ夏を罰として刻んでいった
타다 나츠오 바츠토 시테 키잔데잇타
그저 여름을 벌로서 새기고 있었어
祭りの甘い林檎のような頬に手は届かぬ
마츠리노 아마이 린고노요오나 호오니 테와 토도카누
축제의 달콤한 사과 같은 뺨에 손은 닿지 않아
この先一度として
코노 사키 이치도토 시테
앞으로 단 한 번에
それが冬であったならば
소레가 후유데 앗타나라바
그것이 겨울이었다면
凍った声に諦めもつくだろうか
코옷타 코에니 아키라메모 츠쿠다로오카
얼어붙은 목소리에 체념할 수 있었을까
僕が手を離したあの一瞬を君は
보쿠가 테오 하나시타 아노 잇슌오 키미와
내가 손을 놓았던 그 순간을 너는
僕に一生後悔させる気だとしても
보쿠니 잇쇼오 코오카이사세루 키다토시테모
내가 평생 후회하게 만들 생각이라 해도
それが本望であると受け入れてしまえば
소레가 혼모오데 아루토 우케이레테시마에바
그게 정말 원하는 것이라 받아들여버린다면
君は二度と僕の元へ帰ってこない
키미와 니도토 보쿠노 모토에 카엣테코나이
너는 두 번 다신 내 곁에 돌아오지 않아
君が好きだと僕が喉裂けるほど泣いても
키미가 스키다토 보쿠가 노도 사케루호도 나이테모
너를 좋아한다고 내가 목이 찢어질 만큼 울부짖어도

댓글

새 댓글 추가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