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여름은 다시 돌아

정보

僕らの夏はまた巡って
출처 sm33673398
작곡 *Luna
작사 *Luna
노래 IA

가사

夏が僕を呼んだ うだるような空気が
나츠가 보쿠오 욘다 우다루요오나 쿠우키가
여름이 나를 불렀어 찌는 듯한 공기가
開け放した隙間から忍び込んだ
아케하나시타 스키마카라 시노비콘다
열어둔 창문 사이로 숨어들어왔어
青春て奴はきっと寒いのが嫌いで
세이슌테 야츠와 킷토 사무이노가 키라이데
청춘이라는 녀석은 분명 추운 걸 싫어해서
君と同じように不安定なまま
키미토 오나지요오니 후안테이나마마
너랑 똑같이 불안정한 채야
何も知らないままで生きていたかったなぁ
나니모 시라나이 마마데 이키테이타캇타나아
아무것도 모르는 채로 살아가고 싶었어
"出来ない"のは期待で"分からない"のは希望で
“데키나이”노와 키타이데 “와카라나이”노와 키보오데
“할 수 없다”는건 기대로 “알 수 없다”는건 희망으로
嫌なことも沢山あったんだけどなぁ
이야나 코토모 타쿠산 앗타다케도나아
싫은 일도 잔뜩 있었지만
思い出せばきっと綺麗に見えた
오모이다세바 킷토 키레이니 미에타
다시 떠올리면 꼭 아름다워 보였어
あの日僕らが見てた未来はどんなだったか
아노 히 보쿠라가 미테타 미라이와 돈나닷타카
그날 우리들이 봤던 미래는 어땠을까
バカにされたって信じてたものはなんだ
바카니 사레탓테 신지테타 모노와 난다
바보 취급당했다고 믿었던 건 뭐였을까
青く光って見えた空をまだ思い出せるなら
아오쿠 히캇테 미에타 소라오 마다 오모이다세루나라
파랗게 빛나보였던 하늘을 아직 기억하고 있다면
何度だって飛び越えていけるよ
난도닷테 토비코에테 이케루요
몇 번이든 뛰어넘을 수 있어
さぁ一緒に
사아 잇쇼니
자 같이
退屈な毎日を太陽が溶かしたから
타이쿠츠나 마이니치오 타이요오가 토카시타카라
지루한 매일을 태양이 녹아내리게 했으니까
僕らそれを持って夏を塗りつぶそうと駆け回ってたんだ
보쿠라 소레오 못테 나츠오 누리츠부소오토 카케마왓테탄다
우린 그걸 들고서 여름을 빈틈없이 칠하기 위해 바쁘게 돌아다녔어
想像もつかないような不思議なことだけど
소오조오모 츠카나이요오나 후시기나 코토다케도
상상도 할 수 없을 정도로 신기한 일이지만
今でも僕の胸の奥で強く脈を打つようで
이마데모 보쿠노 무네노 오쿠데 츠요쿠 먀쿠오 우츠요오데
지금도 내 가슴 속에서 강하게 맥박치고 있는 것 같아
転んで擦りむいて泥にまみれたって
코론데 스리무이테 도로니 마미레탓테
넘어져 다치고 진흙투성이가 되어도
大声で泣いたって何がいけないんだろう
오오고에데 나이탓테 나니가 이케나인다로오
큰소리로 울어도 어째서 이뤄낼 수 없는 걸까
汚れて傷つくことってこんなに怖いことだっけ
요고레테 키즈츠쿠 코톳테 콘나니 코와이 코토닷케
더러워지고 상처 입는 게 이렇게 무서운 일이었나
何度だって教えてくれたよ
난도닷테 오시에테쿠레타요
몇 번이나 가르쳐줬어
君が僕にくれた日々はどんなだったか
키미가 보쿠니 쿠레타 히비와 돈나닷타카
네가 나에게 줬던 나날은 어땠을까
いつの間に暮れた空を恨むくらいで
이츠노 마니 쿠레타 소라오 우라무 쿠라이데
어느새인가 저문 하늘을 원망할 정도로
「変わりたい自分がまだ君の中にいるのなら、
「카와리타이 지분가 마다 키미노 나카니 이루노나라,
「변하고 싶은 자신이 아직 네 안에 있다면,
飛び出してみてよ、汗だくになって走ってみてよ」
토비다시테미테요, 아세다쿠니 낫테 하싯테미테요」
뛰어나가봐, 땀투성이가 되어 달려봐」
僕らを塗りつぶした夏はどんなだったか
보쿠라오 누리츠부시타 나츠와 돈나닷타카
우리를 빈틈없이 칠했던 여름은 어땠을까
夕日に誓った約束は果たせたか
유우히니 치캇타 야쿠소쿠와 하타세타카
저녁놀에 했던 약속은 이뤄졌을까
何も変わらない僕らの夏はまた巡って
나니모 카와라나이 보쿠라노 나츠와 마타 메굿테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 우리들의 여름은 다시 돌아
君だけがいたあの日々はすぐそこにあって
키미다케가 이타 아노 히비와 스구 소코니 앗테
너만이 있었던 그날들은 바로 그곳에 있어
何度だって踏み出す勇気をくれるから
난도닷테 후미다스 유우키오 쿠레루카라
몇 번이라도 발을 내딛을 용기를 줄 테니까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