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바르츠실트 반지름

정보

원본: http://www.nicovideo.jp/watch/sm18519803
원제: シュワルツシルト半径
작곡: 미쿠니유키나카
작사: 미쿠니유키나카
사용 보컬로이드: 아오키 라피스

가사

指を切った 欠けたガラスの灰皿
유비오 킷타 카케타 가라스노 하이자라
손가락을 잘라내 떨어지는 유리 재떨이

不意をつく陽炎が いつからか遠い
후이오 츠쿠 카게로오가 이츠카라카 토오이
갑작스러운 아지랑이가 언젠가부터 멀어

秘密の裏合図を交わす瞳も
히미츠노 우라아이즈오 카와스 히토미모
비밀의 뒤 신호를 주고받았던 눈동자도

目を逸らしていたのは 揺れてる様に見えたから
메오 소라시테이타노와 유레테루요오니 미에타카라
눈을 피하고 있던 것은 흔들리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야

君って案外 ヒタムキなんだね
키미테 안가이 히타 무키난다네
너는 의외로 외골수구나

気づいていたよ それは君という一人が
키즈이테이타요 소레와 키미토 유우 히토리가
눈치 채고 있었어 그것은 너라는 한 사람이

この世界で呼吸をやめるっていうこと
코노 세카이데 코큐우오 야메루테 유우 코토
이 세계에서 호흡을 멈추는 것 같은 것

いつだってここにいるよ 早くほら、連れて行って
이츠닷테 코코니 이루요 하야쿠 호라, 츠레테잇테
언제라도 여기에 있어 어서 자, 데리고 가줘

曖昧に誤魔化した訳も 今は言えないよ
아이마이니 고마카시타 와케모 이마와 이에나이요
애매하게 얼버무렸어 이유도 지금은 말할 수 없는 걸

時計の針はいつも不明瞭に 胸に焼きつく
토케이노 하리와 이츠모 후메이료오니 무네니 야키츠쿠
시계바늘은 항상 불명료하게 가슴에 박혀가

いつの間にか思い出せない 手の握り方も
이츠노 마니카 오모이다세나이 테노 니기리카타모
어느새 부턴가 기억이 나지 않아 손을 잡는 방법도

僕がここに留まる事で 何が変わることも無いなら
보쿠가 코코니 토마루 코토데 나니가 카와루 코토모 나이나라
내가 이곳에 머무는 것으로 무언가가 바뀔 수 있다면

少しだけ、もう少しだけって 冷えた肩を抱いた
스코시다케, 모오 스코시다케테 히에타 카타오 이다이타
조금만, 더 약간 이라도 식은 어깨를 감싸주었어

日暮れ前のコンクリート 走り回す少年期の
히구레마에노 콘쿠리이토 하시리마와스 쇼오넨키노
해가 지기 전의 콘크리트 달리며 돌아가는 소년기의

影に足を引かれ 前のめりになる
카게니 아시오 히카레 마에노메리니 나루
그림자에 발이 끌려 앞으로 엎어졌어

いつかまた何処かで巡り会えても
이츠카 마타 도코카데 메구리아에테모
언젠가 다시 어딘가에서 우연히 만나더라도

すれ違う二人に かける言葉も無いよ
스레치가우 후타리니 카케루 코토바모 나이요
엇갈리는 두 사람일뿐 말조차도 없어

そうだろ?
소오다로?
그렇겠지?

君じゃないなら 意味は無いんだよ
키미자나이나라 이미와 나이다요
네가 아니라면 의미는 없어

胸の奥が泣いているの
무네노 오쿠가 나이테이루노
가슴 안쪽이 울고 있는 걸

見えない何かを 抱き寄せていた
미에나이 나니카오 다키요세테이타
보이지 않는 무언가를 끌어안고 있었어

僕の半径 シュワルツシルト
보쿠노 한케이 슈와루츠시루토
나의 반경 슈바르츠실트

このまま君と 隣り合わせてるだけで
코노마마 키미토 토나리아와세테루다케데
이대로 너와 서로 마주보고 싶은 것뿐이야

胸の隙間も 埋められていくの
무네노 스키마모 우메라레테이쿠노
가슴의 틈새도 채워져 가는 걸

いつだってここにいるの 今は未だ言えないよ
이츠닷테 코코니 이루노 이마와 마다 이에나이요
언제라도 여기에 있어 지금은 아직 말할 수 없어

躊躇(ためら)い引き戻した右手 行く当ても無いよ
타메라이 히키모도시타 미기테 이쿠 아테모 나이요
망설임을 되돌리는 오른손 오고 갈 곳도 없는 걸

時計を壊した
토케이오 코와시타
시계를 부쉈어

そこから逃げることをやめない心の中に
소코카라 니게루 코토오 야메나이 코코로노 나카니
그곳에서 도망치기를 멈추지 않았던 마음속에

ここにいるよだなんて叫んでは仕方もないでしょう
코코니 이루요다난테 사켄데와 시카타모나이데쇼오
여기있어라고 외치는 것으로는 어떻게 할 방법도 없어

去り行く時は何故愛おしいの 間に合わないくせに
사리유쿠 토키와 나제 이토오시이노 마니아와나이 쿠세니
가는 때에는 왜 사랑스러운 거야 너무 늦어버린 것을

ああ本当に欲しかった物は なんだったっけ
아아 혼토오니 호시캇타 모노와 난닷타케
아아 정말로 원했던 것은 뭐였더라

寂しい夢ばかり見せてしまう世界なら
사비시이 유메바카리 미세테시마우 세카이나라
외로운 꿈만이 보이는 세상이라면

ねえ いっそ この時間ごと 閉じ込めてしまいたいよ
네에 잇소 코노 지칸고토 토지코메테시마이타이요
그래 차라리 이 시간마다 가두어 버리고 싶어

なんて
난테
그런 건

好きだったよ
스키닷타요
좋아했어

今は言えないよ
이마와 이에나이요
지금은 말할 수 있어

「いつだってここにいるよ」
「이츠닷테 코코니 이루요」
「언제라도 여기에 있어」

繋ぎ合わせただけの つたない言葉
츠나기아와세타다케노 츠타나이 코토바
이어졌던 것뿐인 서투른 말

「いつだって側にいたよ」
「이츠닷테 가와니 이타요」
「언제라도 곁에 있어」

身勝手な台詞を 置いていかないで
미갓테나 세리후오 오이테이카나이데
제멋대로인 대사는 두고 떠나지 말아줘

「いつか君も消えちゃうんだよ」
「이츠카 키미모 키에차우다요」
「언젠가는 너도 사라지는 거야」

それでも誰かの 好きな人でいたい
소레데모 다레카노 스키나 히토리데이타이
그래도 누군가가 좋아하는 사람이고 싶어

「誰もいなくなったろ?」
「다레모 이나쿠낫타로?」
「아무도 없게 되었잖아?」

何も愛せない心じゃ 悲しいから
나니모 아이세나이 코코로자 카나시이카라
아무것도 사랑하지 않는 마음은 슬프니까

泣かない 泣いてなんかいない・・・
나카나이 나이테난카이나이…
울지 않아 울어도 있지 않으니까…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다음의 라이선스를 따릅니다: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