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

정보

ターミナル
출처 sm32537029
작곡 누유리
작사 누유리
노래 GUMI

가사

息遣いはもう雪の下
이키즈카이와 모오 유키노 시타
숨결은 이미 눈 아래
灰色だった
하이이로닷타
잿빛이었어
つまらない気持ちを振り避けて
츠마라나이 키모치오 후리요케테
하찮은 마음을 흔들어 휘두르며
搔き消していた
카키케시테이타
모조리 없애고 있었어
君のイメージはもう靄がかり
키미노 이메에지와 모오 모야가카리
너의 이미지는 이미 흐릿하게
固定された
코테이사레타
고정됐어
吐き出しかけの声がいつか
하키다시카케노 코에가 이츠카
토해내다 만 목소리가 어느새
喉に詰まった
노도니 츠맛타
목구멍을 메웠어
「約束だよ」「いつかそのうち」
「야쿠소쿠다요」 「이츠카 소노 우치」
「약속이야」 「언젠가 때가 되면」
なんてはぐらかしていた
난테 하구라카시테이타
라면서 얼버무리고 있었어
頭の中で葬った君の音が
아타마노 나카데 호오뭇타 키미노 오토가
머릿속에서 묻혀버린 너의 소리가
明け方眠れない僕を刺す
아케가타 네무레나이 보쿠오 사스
새벽녘 잠들지 못하는 나를 찔러
取りこぼしかけた稚拙な愛が
토리코보시카케타 치세츠나 아이가
예상을 벗어나버린 치졸한 사랑이
一つ一つ滲んでいって
히토츠 히토츠 니진데잇테
하나 하나 번져가고
世界の終わりがまた欲しくなる
세카이노 오와리가 마타 호시쿠나루
세계의 끝을 다시 원하게 돼
きっと、きっと、きっと、
킷토, 킷토, 킷토,
꼭, 꼭, 꼭,
殺してくれよ
코로시테쿠레요
죽여줬으면 해
目次もあとがきもないのに
모쿠지모 아토가키모 나이노니
목차도 후기도 없는데
栞を取った
시오리오 톳타
책갈피를 뺐어
心臓みたいにうごめいた
신조오 미타이니 우고메이타
심장처럼 꿈틀거리던
拳を取った
코부시오 톳타
주먹을 쥐었어
あの時僕が浮足立ったのは 君のせいだった
아노 토키 보쿠가 우키아시탓타노와 키미노 세이닷타
그때 내가 도망치려고 했던 건 너때문이었어
同じだけで何の変哲も無い日暮れだった
오나지다케데 난노 헨테츠모 나이 히구레닷타
똑같을 뿐 다를 것도 없는 저녁이었어
嘲笑うみたいな斜陽が
아자와라우 미타이나 샤요오가
비웃는 듯한 석양이
落ちぬまま差し込み続け
오치누마마 사시코미츠즈케
지지 못한 채로 햇살을 내리꽂으며
憂った僕らの顔を照らした
우렛타 보쿠라노 카오오 테라시타
우울한 우리들의 얼굴을 비췄어
もっと ちゃんと 焼き付けて
못토 챤토 야키츠케테
좀 더 제대로 새겨줘
不完全な球になって進めなくなった
후칸젠나 큐우니 낫테 스스메 나쿠낫타
불완전한 공이 되어 나아갈 수 없게 됐어
もっと言葉がほしい うつらなままいたい
못토 코토바가 호시이 우츠라나마마 이타이
좀 더 말하고 싶어 흐릿한 채로 있고 싶어
消耗しか無い今日を許せなくても
쇼오모오시카 나이 쿄오오 유루세나쿠테모
소모할 뿐인 오늘을 용서할 수 없다고 해도
どうか どうか
도오카 도오카
부디 부디
逸らさないでいて
소라사나이데이테
피하지 말아줘
あとどれくらい
아토 도레 쿠라이
앞으로 얼마나
日々を潰そう
히비오 츠부소오
날들을 짓뭉갤까
失望の振り
시츠보오노 후리
실망한 척
何もいらない
나니모 이라나이
아무것도 필요 없어
君の言葉に
키미노 코토바니
너의 말에
僕は苛立つ
보쿠와 이라다츠
나는 애가 탔어
名前を呼ばないで
나마에오 요바나이데
이름을 부르지 말아줘
もう置いて行かないで
모오 오이테 이카나이데
이제 두고 가지 말아줘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