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름이 가득 차다.

정보

あの夏が飽和する。
출처 sm33677965
작곡 칸자키 이오리
작사 칸자키 이오리
노래 카가미네 렌
카가미네 린

가사

「昨日人を殺したんだ」
「키노오 히토오 코로시탄다」
「어제 사람을 죽였어」
君はそう言っていた。
키미와 소오 잇테이타.
너는 그렇게 말했어.
梅雨時ずぶ濡れのまんま、部屋の前で泣いていた。
츠유도키 즈부누레노 만마, 헤야노 마에데 나이테이타
장마철 흠뻑 젖은 채로, 방 앞에서 울고 있었어.
夏が始まったばかりというのに、
나츠가 하지맛타바카리토 유우노니,
이제 막 여름이 시작될 무렵이었는데,
君はひどく震えていた。
키미와 히도쿠 후루에테이타.
너는 심하게 떨고 있었어.
そんな話で始まる、あの夏の日の記憶だ。
손나 하나시데 하지마루, 아노 나츠노 히노 키오쿠다.
그런 이야기로 시작하는 그 여름날의 기억이야.
「殺したのは隣の席の、いつも虐めてくるアイツ。
「코로시타노와 토나리노 세키노 이츠모 이지메테쿠루 아이츠.
「죽인 건 옆자리에 있는, 항상 나를 괴롭히던 그 녀석.
もう嫌になって、肩を突き飛ばして、
모오 이야니 낫테, 카타오 츠키토바시테,
이젠 싫어져서, 어깨를 들이받았는데,
打ち所が悪かったんだ。
우치도코로가 와루캇탄다.
부딪혔던 곳이 나빴어.
もうここには居られないと思うし、
모오 코코니와 이라레나이토 오모우시,
이젠 여기에 있을 수 없을 것 같으니,
どっか遠いとこで死んでくるよ」
돗카 토오이 토코데 신데쿠루요」
어딘가 먼 곳에 죽으러 갈 거야」
そんな君に僕は言った。
손나 키미니 보쿠와 잇타.
그런 너에게 난 말했어.
「それじゃ僕も連れてって」
「소레쟈 보쿠모 츠레텟테」
「그럼 나도 데려가줘」
財布を持って、ナイフを持って、
사이후오 못테, 나이후오 못테,
지갑을 들고, 칼을 쥐고,
携帯ゲームもカバンに詰めて、
케이타이 게에무모 카반니 츠메테,
휴대용 게임기도 가방에 넣고서,
いらないものは全部、壊していこう。
이라나이 모노와 젠부 코와시테이코오.
필요 없는 것들은 전부, 부숴버리고 떠나자.
あの写真も、あの日記も、
아노 샤신모, 아노 닛키모,
그 사진도, 그 일기도,
今となっちゃもういらないさ。
이마토 낫챠 모오 이라나이사.
이제 와선 더 이상 필요 없어.
人殺しと、ダメ人間の君と僕の旅だ。
히토고로시토, 다메닌겐노 키미토 보쿠노 타비다.
살인자와, 막장 인생인 너와 나의 여행이야.
そして僕らは逃げ出した。
소시테 보쿠라와 니게다시타.
그리고 우리들은 도망쳤어.
この狭い狭いこの世界から。
코노 세마이 세마이 코노 세카이카라.
이렇게 좁디좁은 이 세계로부터.
家族もクラスの奴らも何もかも全部捨てて君と二人で。
카조쿠모 쿠라스노 야츠라모 나니모카모 젠부 스테테 키미토 후타리데.
가족도 반 녀석들도 누구든지 전부 버리고 너와 나 둘이서.
遠い遠い誰もいない場所で二人で死のうよ。
토오이 토오이 다레모 이나이 바쇼데 후타리데 시노오요.
머나먼 아무도 없는 장소에서 둘이서 함께 죽자.
もうこの世界に価値などないよ、
모오 코노 세카이니 카치나도 나이요,
이제 이 세상에 가치 따윈 없어,
人殺しなんてそこら中湧いてるじゃんか。
히토고로시난테 소코라츄우 와이테루쟌카.
살인자 정도는 저 녀석들 사이에 널려 있잖아.
君は何も悪くないよ。君は何も悪くないよ。
키미와 나니모 와루쿠나이요. 키미와 나니모 와루쿠나이요.
너는 전혀 나쁘지 않아. 너는 전혀 나쁘지 않아.
結局僕ら誰にも愛されたことなど無かったんだ。
켓쿄쿠 보쿠라 다레니모 아이사레타 코토나도 나캇탄다.
결국 우리들은 그 누구에게도 사랑받지 못했어.
そんな嫌な共通点で僕らは簡単に信じあってきた。
손나 이야나 쿄오츠우텐데 보쿠라와 칸탄니 신지앗테키타.
그런 싫은 공통점으로 우리들은 간단하게 서로를 믿었어.
君の手を握った時微かな震えも既に無くなっていて、
키미노 테오 니깃타 토키 카스카나 후루에모 스데니 나쿠낫테이테,
너의 손을 잡았을 때 희미하게 느껴졌던 떨림도 이미 사라져 있어서,
誰にも縛られないで二人、線路の上を歩いた。
다레니모 시바라레나이데 후타리, 센로노 우에오 아루이타.
누구에게도 얽매이지 않고 두 사람은, 선로 위를 걸었어.
金を盗んで、二人で逃げて、
카네오 누슨데, 후타리데 니게테,
돈을 훔치고, 둘이서 도망치며,
どこにも行ける気がしたんだ。
도코니모 이케루 키가시탄다.
어디든 갈 수 있을 것 같았어.
今更怖いものは、僕らには無かったんだ。
이마사라 코와이 모노와, 보쿠라니와 나캇탄다.
이제 와서 무서운 건, 우리들에게 없었어.
額の汗も、落ちたメガネも
히타이노 아세모, 오치타 메가네모
이마의 땀도, 떨어졌던 안경도
「今となっちゃどうでもいいさ。
「이마토 낫챠 도오데모 이이사.
「이제 와선 아무래도 상관 없어.
あぶれ者の、小さな逃避行の旅だ」
아부레모노노, 치이사나 토오히교오노 타비다」
낙오된 사람의, 작은 도피행 여행이야」
いつか夢見た優しくて、誰にも好かれる主人公なら、
이츠카 유메미타 야사시쿠테, 다레니모 스카레루 슈진코오나라,
언젠가 꿈꿨던 상냥하고, 모두에게 사랑받는 주인공이라면,
汚くなった僕たちも見捨てずにちゃんと救ってくれるのかな?
키타나쿠 낫타 보쿠타치모 미스테즈니 챤토 스쿳테쿠레루노카나?
더러워진 우리들도 못 본 척 하지 않고 제대로 구해줄까?
「そんな夢なら捨てたよ、だって現実を見ろよ?
「손나 유메나라 스테타요, 닷테 겐지츠오 미로요?
「그런 꿈이라면 버렸어, 그도 그럴게 현실을 볼래?
シアワセの四文字なんてなかった
시아와세노 욘모지난테 나캇타
행복하다 의 네 글자 같은 건 없었어
今までの人生で思い知ったじゃないか。
이마마데노 진세이데 오모이싯타쟈 나이카.
지금까지의 인생에서 뼈저리게 느꼈잖아.
自分は何も悪くねえと、誰もがきっと思ってる」
지분와 나니모 와루쿠네에토, 다레모가 킷토 오못테루」
자기는 전혀 나쁘지 않다고, 다들 분명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거야」
宛ても無く彷徨う蝉の群れに、
아테모 나쿠 사마요우 세미노 무레니,
정처 없이 헤매는 매미 떼에,
水も無くなり揺れ出す視界に、
미즈모 나쿠나리 유레다스 시카이니,
물도 사라져 흔들리는 시야에,
迫り狂う鬼たちの怒号に、
세마리 쿠루우 오니타치노 도고오니,
쫓아오는 미친 술래들의 고함에,
バカみたいにはしゃぎあい
바카미타이니 하샤기아이
바보처럼 함께 떠들다가
ふと君はナイフをとった。
후토 키미와 나이후오 톳타.
문득 너는 칼을 손에 쥐었어.
「君が今までそばにいたからここまでこれたんだ。
「키미가 이마마데 소바니 이타카라 코코마데 코레탄다.
「네가 지금까지 곁에 있어줘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어.
だからもういいよ。もういいよ。
다카라 모오 이이요. 모오 이이요.
그러니까 이젠 됐어. 이젠 됐어.
死ぬのは私一人でいいよ。」
시누노와 와타시 히토리데 이이요.」
죽는 건 나 혼자면 됐어.」
そして君は首を切った。
소시테 키미와 쿠비오 킷타.
그리고 너는 목을 그었어.
まるで何かの映画のワンシーンだ。
마루데 나니카노 에에가노 완시인다.
마치 어떤 영화의 한 장면 같았어.
白昼夢を見ている気がした。
하쿠츄우무오 미테이루 키가시타.
백일몽을 꾸는 듯한 기분이 들었어.
気づけば僕は捕まって。
키즈케바 보쿠와 츠카맛테.
정신 차리니 나는 붙잡혔어.
君がどこにも見つからなくって。
키미가 도코니모 미츠카라나쿳테.
네가 어디에도 보이지 않아서.
君だけがどこにもいなくって。
키미다케가 도코니모 이나쿳테.
너만이 어디에도 없어서.
そして時は過ぎていった。
소시테 토키와 스기테잇타.
그리고 시간은 흘러갔어.
ただ暑い暑い日が過ぎてった。
타다 아츠이 아츠이 히가 스기텟타.
그저 덥고 더운 날들이 지나갔어.
家族もクラスの奴らもいるのに
카조쿠모 쿠라스노 야츠라모 이루노니
가족도 반 녀석들도 있는데
なぜか君だけはどこにもいない。
나제카 키미다케와 도코니모 이나이.
왠지 너만이 그 어디에도 없어.
あの夏の日を思い出す。
아노 나츠노 히오 오모이다스.
그 여름날을 다시 떠올려.
僕は今も今でも歌ってる。
보쿠와 이마모 이마데모 우탓테루.
나는 지금도 지금도 노래하고 있어.
君をずっと探しているんだ。
키미오 즛토 사가시테이룬다.
너를 계속 찾고 있어.
君に言いたいことがあるんだ。
키미니 이이타이 코토가 아룬다.
너에게 말하고 싶은 게 있어.
9月の終わりにくしゃみして
쿠가츠노 오와리니 쿠샤미시테
9월의 끝에 재채기를 하고
6月の匂いを繰り返す。
로쿠가츠노 니오이오 쿠리카에스.
6월의 향기를 되풀이해.
君の笑顔は、君の無邪気さは、頭の中を飽和している。
키미노 에가오와, 키미노 무자키사와, 아타마노 나카오 호오와시테이루.
너의 미소는, 너의 순진함은, 머릿속을 가득 채우고 있어.
誰も何も悪くないよ。
다레모 나니모 와루쿠나이요.
아무도 나쁘지 않았어.
君は何も悪くはないから、もういいよ、投げ出してしまおう。
키미와 나니모 와루쿠와 나이카라, 모오 이이요, 나게다시테시마오오.
너는 전혀 나쁘지 않았으니까, 이젠 됐어, 내던져버려.
そう言って欲しかったのだろう?なあ?
소오 잇테 호시캇타노다로오? 나아?
이렇게 말해줬으면 했잖아? 그치?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내용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